browser.cache.use_new_backend : 1

새로운 HTTP 캐시 사용

 ㄴ 아직은 속도 저하가 되는 경우가 많은 듯(2017. 7)


privacy.firstparty.isolate : true

Tor 브라우저에서 사용하는 더 강력한 추적방지 & 익명성 보호 기능

웹페이지 호환성 문제가 나타나면 일단은 꺼놓고 쓸 것


< Electrolysis (multi process) 활성 방법 >

extensions.e10sBlockedByAddons : false로 되어 있는지 확인

browser.tabs.remote.autostart : true

 ㄴ about:support 탭에서

Multiprocess Windows     1/1 (Enabled by user)

처럼 표시되면 ㅇㅋ

Multiprocess 갯수를 늘리고 싶다면

dom.ipc.processCount 값을 조절 (CPU 코어 갯수에 맞춰)


리눅스 파이어폭스의 마우스 휠 조절

mousewheel.min_line_scroll_amount : 30 ~ 40 정도

리눅스는 윈도즈용 마우스 휠 설정이 먹히지 않기에 다른 옵션을 써야 함


privacy.trackingprotection.enabled : true

사용자 추적 방지를 활성화하여 페이지 로딩 시간을 줄임.

설정에서 추적 방지 "요청"을 하는 것을 넘어 그냥 "차단"해버리는 듯.


network.prefetch-next : false

파이어폭스의 프리페치는 웹페이지 메타 태그의 "rel=prefetch" 파라미터면

무조건 다운로드한다. 너무 단순하여 CPU와 대역폭을 낭비하고 사생활 침해의

우려도 있어 끄는 걸 권장한다. 프리패치를 선호한다면 true로 놔둘 것.

 ㄴ uBlock origin 애드온을 깔면 옵션 기본값이 false로 되어 있음


nglayout.initialpaint.delay : 20 이하
화면 출력 시작의 지연 시간을 짧게 잡자. (1/1000초 단위)

샌디브리지 시스템 수준부턴 15도 무방.


content.notify.backoffcount : 5 (또는 4)

사전 렌더링의 시간 간격만 설정하면 될 줄 알았는데

최대 렌더링 횟수를 같이 제한하니 효과가 더 좋았다.

웹상에서 보통 5회를 권장하는데 하스웰 시스템 정도면 34회로 충분했다.

하드웨어 성능이 올라갈수록 사전 렌더링을 자주 하면 오히려 로딩 속도를

떨어뜨리지 싶다.


content.notify.interval : 700000
content.notify.ontimer : true

파이어폭스는 웹페이지를 다운받는 동안 미리 렌더링을 수행해놓는데
너무 바로, 렌더링을 반복하지 않게 하자.


content.switch.threshold : 400000

일정 시간 동안 마우스, 키보드를 조작하지 않으면 'low frequency interrupt mode'로

진입한다. 이때 페이지 로딩에 더 전념한다. low frequency interrupt mode에

들어가기까지의 대기 시간을 지정함.

content.interrupt.parsing 값도 만들어야 활성화가 되는데 이렇게까지 할 필요를 못 느낌.


내장 pdf 뷰어 끄기

필요한 사람은 끄지 말 것

pdfjs.disabled : true


디버거 끄기

필요한 사람은 끄지 말 것

devtools.debugger.enabled : false


"플래시 삭제"
발로 만든 x레기 플러그인이기에 CPU와 메모리를 처묵처묵(...)


** 리눅스 버전 전용 **
pango 시절 낡은 팁인데 아직 유용할지도 모르겠음

export MOZ_DISABLE_PANGO=1

.xinitrc 같은 데 넣고 쓸 것.


첫 설치 후 북마크 폴더에서 라이브 북마크 삭제
 ㄴ 꼭 필요한 사람은 쓰자.

browser.sessionstore.interval : 60000 (밀리초)
세션 저장을 너무 빈번하게 하지 말자

browser.cache.offline.capacity : 0

browser.cache.offline.enable : false


데스크톱 파폭은 아래 스샷처럼 캐시 용량 수동 설정의 기본값이 0 MB라

굳이 끌 필요 없다. 지만 모바일 버전에선 끄도록 하자.

browser.cache.disk.enable : false

browser.cache.disk_cache_ssl : false

browser.cache.disk.capacity : 0



*** 램 디스크 or SSD를 사용하는 경우엔 디스크 캐시를 쓰는 게

더 빨라질 확률이 높고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일반 HDD에서도

디스크 캐시를 켜는 게 더 나을 수 있으니 직접 시도하여 확인해보자 ***

 (디스크 캐시를 쓰는 경우라면, 적당한 값은 100 ~ 240 MB)


browser.cache.check_doc_frequency : 3

디스크 캐시 갱신 관련 옵션. 1은 페이지 로딩 때마다 새 버전을 확인.

3은 자동


adblock plus 애드온은 딜레이를 조금 유발하지만 그냥 쓰자

(그리고 adblock plus 대신 uBlock origin~)
광고 필터링 중 딜레이가 생기는 건 필연.
깔끔한 화면 출력, 광고가 잡아먹는 리소스의 절약 대비 약간의 대가.
페이지 로딩 속도만이 중요하다면 끌 것.

기본 마우스 휠 스크롤 속도
mousewheel.default.delta_multiplier_y : 260
 ㄴ Firefox 17 이후
mousewheel.withnokey.numlines : 21 (이래야 익스플로러와 감도가 비슷해짐)
 ㄴ Firefox 17 이후로 값이 사라짐
mousewheel.withnokey.sysnumlines : false

network.http.pipelining : true
network.http.pipelining.aggressive : true
network.http.pipelining.ssl : true
network.http.proxy.pipelining : true

network.http.pipelining.max-optimistic-requests : 13

동시 전송 요청 개수

 ㄴ 낮춰야 한다는 리플이 달렸는데 추가 바람. 내 경우엔
(+ 일반적으로 웹페이지들에서 말하길) 값을 올려야 성능 향상 체감 (2013. 10. 17)
(+ 최적값은 온라인 환경에 따라 조금씩 달라질 수 있다)

 ㄴ 54 버전부터 http1.x의 파이프라이닝이 제거되었답니다.


network.http.pipelining.maxrequests : 36 (or 기본값이면 충분할 듯)
대충 2배쯤 올리고 쓰기. 너무 올리면 ddos로 오인받음.

network.http.max-connections : 360 (기본값: 900)

 ㄴ 기본값이면 커넥션 수는 충분하다고 보는데 조금 더 잡으려면 360.

 ㄴ 54버전에서 기본값이 900이 됨
network.http.max-connections-per-server : 22
 ㄴ 값이 없어짐 (2013. 9. 18)

 ㄴ 새로 생성할 것. 15~25 사이가 적당한 듯 싶다
network.http.max-persistent-connections-per-proxy : 16
 ㄴ 기본값이 적당히 높아짐 (2013. 9. 18)
network.http.max-persistent-connections-per-server : 14
서버별 접속 유지수. 적당히 맞춰서 쓰자.

browser.fullscreen.animateUp : 0
browser.panorama.animate_zoom : false
browser.tabs.animate : false
파폭 4의 번잡한 애니메이션 효과를 끈다. (취향에 맞긴다)

network.dns.disableIPv6 : true
아직 거의 쓰지 않는 IPv6는 오버헤드만 만드는 놈일 뿐이지(...)
운영체제별로 제어판 - 네트워크 설정에서도 IPv6를 끄면 더 좋음.
이제 ipv6 시대가 왔지만 공유기에서 지원할 때까지는 계속 끄자 - 2011/12

browser.cache.memory.enable
어차피 기본으로 켜져 있음. 캐시 메모리 크기도 기본값이면 OK.

browser.cache.memory.capacity : 131072 (128MB)

메모리 캐시 크기를 더 늘려서 쓰자. 캐시 크기를 늘리는 만큼

대신 파폭의 램 점유율은 올라간다.

램이 적다면 기본값. (44.0.2에서 확인해보니 항목 자체가 나오지 않음)


browser.cache.memory.max_entry_size : 6400 (KB)

캐시되는 항목 하나(예: 이미지)의 최대 크기도 좀 늘리자.


이제 파이어폭스에서 about:config를 많이 고칠 필요는 없다.
점점 삽질이 줄어드는 건 반가운 일.


Posted by 猫한 보스코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lowid 2011.12.27 09:09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저번에도 비슷하게 설정해 놓아서 그런지 별로 바꿀게 없네요 ㅋㅋ
    항상말하는거지만 파폭 버전업좀 그만했으면 좋겠어욤. 어휴 귀찮아;
    요즘엔 확 크롭으로 넘어가버릴까~ 이러고 있어욥ㅋㅋ

  2. 猫한 보스코 2011.12.29 13:34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27일자 문서에서 수정된 건 disable ipv6를 다시 활성화한 것밖에 없어요.ㅎㅎ

    공유기 자체가 ipv4라서 ipv6을 살려놔봤자 소용이 없어서요.
    대체 언제쯤 공식적으로 ipv6가 통용될지 모르겠습니다.

    파폭도 크롬처럼 기본 세팅값을 좀 더 팽팽하게 만져서 출시되면 좋을 텐데
    그게 잘 안 되네요.

  3. freecatz 2012.09.18 09:57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요즘 리눅스를 서버로만 쓰고 있다 보니 데탑을 쓸일이 없어서 리눅스에서 인터넷 브라우저를 사용해 본적이 없어요. 예전에 기억으로는 파폭은 조금 무거웠던 기억이...^^

  4. dd 2013.01.01 21:18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팁 감사합니다.
    검색해보다 이런 결과를 찾았네요.
    http://www.guypo.com/technical/http-pipelining-not-so-fast-nor-slow/


    HTTP Pipelining doesn’t seem to make websites neither faster nor slower
    These results persist across different websites, network conditions and browsers
    I believe the main reasons for pages not being faster are:
    Many different domains on a page (hence few requests are piped)
    Other front-end bottlenecks (e.g. blocking scripts)

    예전엔 http 파이프라이닝이 소용있었는데 요즘은 저거 켜놔도 실제로 효과가 없고 오히려 미세히 속도가 저하된다는 이야기 같아요.

  5. dd 2013.01.01 21:19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다만 써보니까 여전히
    network.http.max-connections 수치 변경하는 건 체감속도 차이가 느껴지는것 같습니다.

  6. ㄹㅇㅇㅇㅇ 2013.09.20 14:49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잠시만요 network.http.pipelining.max-optimistic-requests: 8 잘못됨 ^^ 이건 낮추어야함 ㅇㅇ
    (2 아님 1 정도.....)

  7. BBusisi 2013.11.20 23:28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와,, 신기하게도 정말 빨라졌습니다. 감사합니다. 이런말하긴 그렇지만 크롬만큼(?) 빨라요.

  8. 666 2014.01.08 05:20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http://qwe23ty.tistory.com/16 여기보면 설정이 반대인경우도 있는데요 어떤것이 맞는지요

    또한 content.notify.interval 등등 검색해도 나오지 않는것도 있는데요..왜 검색에 나오지 않는지요

    • 猫한 보스코 2014.01.11 23:14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구글링하면서 널리 통용되는 항목을 선정하여 정리한 건데
      제 글이 100% 맞다고는 할 수 없겠죠.
      직접 확인해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(...)

      http://kb.mozillazine.org/Category:Tweaking_preferences
      를 읽어보면 도움이 될 겁니다.

      content.notify.interval
      content.notify.ontimer
      는 각각 정수값과 bootlean값을 새로 추가하세요.
      nglayout.initialpaint.delay도 새로 만들어야 할 겁니다.


  9. flash 2014.05.31 07:26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플래쉬 부분이 어디에있죠?

    • 猫한 보스코 2014.05.31 10:58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"플래시 삭제"라고 적었듯이 윈도즈 제어판 > 프로그램 및 기능에서
      플래시 플러그인 버전을 삭제하는 거죠. -_-

      http://fluxbox.tistory.com/entry/%ED%94%8C%EB%9E%98%EC%8B%9C-x%EC%83%88%EB%81%BC-%ED%95%B4%EB%B4%90
      제가 플래시를 지우는 데엔 겪어본 게 있어서입니다.

      정 필요할 때엔 익스플로러를 잠깐 켜죠(...)

  10. 상자 2014.08.01 21:51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어? 요즘은 왜 아알씨 안 하세요?

  11. 파폭유저 2014.09.18 15:57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. TETE009 버전을 쓰고 있는데 더욱 빨라진 것 같네요...

  12. 용석 2014.10.20 19:28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갤2에도 똑같이 적용하면 되나요?

  13. ENFENFNEF 2016.02.26 19:07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browser.cache.memory.capacity 같은 녀석은
    -1로 설정하면 무제한이 됩니다.

    • dhvc 2016.02.27 07:16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44.0.2 기준에서, 간만에 확인해보니

      browser.cache.memory.capacity 항목 자체가 사라진 것 같네요.
      그런데 제 경우엔 이전에 이 항목이 "-1" 기본값으로 있었을 때부터

      (about:cache에서)
      Maximum storage size: 32768 KiB

      로 항상 똑같았거든요. 아무튼 제 글의 요지는 메모리 캐시 항목은
      전혀 손대지 않는다 입니다. 메모리 캐시 용량이 무제한으로 올라가는 건
      버그거나 다른 항목을 건드린 영향이 아닐까 싶네요.

    • 猫한 보스코 2016.02.27 07:20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그리고 좀 귀찮은 게, 파폭은 버전 올라가면서 기본값이
      바뀌는 경우가 있습니다. 가로줄 쭉쭉 그어둔 게 절반은
      항목 자체가 아예 없어지거나 새로 기본값으로 편입된
      사례거든요.

      그래서 가끔은 아예 그냥 프로필 리셋하고 순정 상태에서
      재설정하는 걸 권하고 싶습니다.

  14. 2016.04.22 02:10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비밀댓글입니다

    • 猫한 보스코 2016.04.29 00:33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마치 과거 수강신청처럼 누가 먼저 페이지를 띄우느냐
      승부와 비슷한 것 같군요... ㅡㅡ;;

      순전한 페이지 로딩 속도라면 순정 상태의
      익스11나 크롬이 더 빠르다고 여기는 게 일반적입니다.

      파이어폭스의 한계랄 수 있는데 uBlock 애드온이나
      설정 최적화등을 해봐도 익스11보다 페이지 로딩이 살짝
      더디죠.

      본문에 적은 대로 저는 웹페이지 Prefetch를
      끄는 걸 선호하지만 익스11나 크롬은 속도를 위해
      Prefetch를 켠 게 기본값입니다.

      결론은 질문하신 상황이라면 익스11을 권합니다.

  15. shamm 2016.05.23 20:34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캐쉬는 램디스크로 했는데
    0MB 하니까 느려져서
    다시 250MB 하니까 빨라졌어요

    캐쉬를 램디스크로 하는 사람은 오히려 0MB 하면 역효과 인듯

    전반적으로 빨라졌습니다.

    • 猫한 보스코 2016.05.29 11:11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램디스크에 디스크 캐쉬를 쓴다면 결과적으론
      메모리 캐쉬를 2배로 늘린 셈이니 빨라진 것 같습니다.

      SSD 환경에서도 디스크 캐쉬가 유용할 것 같습니다.
      본문을 좀 수정해야겠네요.

  16. ㅇㅇ 2016.06.24 00:48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어바웃컨픽에서 검색해봐도 안 나오는 항목들은 새로 작성해서 값 설정하면 되는건가요? 몇개 있네요 안 나오는게

  17. 바알 2016.07.11 19:48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파폭뿐만아니라 ..크롬도 플래시관련 랜섬웨어때문에 플래시차단하는경우가잇다고하는데 . IE 플래시는 랜섬웨어하고 관계가없나요?

    • 묘한 보스코 2016.07.16 20:45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관계가 당연히 있습니다. 다만 IE가 허접해서
      경고, 차단을 못 해주는 것뿐이죠.

  18. 슝슝잉여 2018.04.19 17:14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감사해요.
    ipv6 이거 아직도 안 쓰이는 건가요?
    우분투 자체에서 꺼도 되죠?